관리 메뉴

키스세븐

샴푸, 린스, 트리트먼트 순서와 차이점 - 손상된 머리 감기 본문

유용한 지식 칼럼/생활&잡학

샴푸, 린스, 트리트먼트 순서와 차이점 - 손상된 머리 감기

키스 키스세븐 2019. 4. 8. 10:27
공유하기 링크
필요하면 공유하세요 ^^

[저작권 정책 변경 안내]

저작권 정책이 "복사는 금지되고 링크 공유만 허용"으로 변경됩니다.

지나치게 대량 복사를 해가서 오히려 이 블로그가 검색서비스에서 억울하게 무단복사글 적용 취급을 받고 있습니다.

이에 복사를 불허하며, 또한 "이미 대량 복사를 해간 분들에게도 삭제를 요청"합니다.

그러나 링크 공유는 그대로 허용되니 참고 바랍니다.

읽은 후 마음에 드시면 즐겨찾기 하세요!

[샴푸, 린스, 트리트먼트 순서와 차이점 - 손상된 머리 감기]

매일 쓰는 사람이라면 잘 알고 있겠지만 매일 쓰는 사람 중에도 모르고 그냥 쓰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 샴푸, 린스, 트리트먼트 차이점입니다.

또 어떤 사람은 트리트먼트, 린스 순서를 실험해 보겠다고 린스를 나중에 바르기도 하는데 이것도 간단한 상식으로 궁금증을 풀 수 있습니다. 잘 알면서도 또는 잘 모르고 쓰는 머리 감기의 일상으로 가 봅시다. 

샴푸, 린스, 트리트먼트 순서

먼저 샴푸, 린스 차이점을 알아봅시다. 샴푸의 가장 중요한 내용물은 물과 '계면활성제'입니다. 제품을 비싸게 팔기 위해서 무슨 추출물을 넣었다느니 하면서 광고를 하지만 결국은 계면활성제를 쓰자고 샴푸를 사는 것입니다.

린스의 주성분도 물과 계면활성제입니다. 그러므로 린스로도 머리를 감는 것이 가능합니다. 다만 주기능이 머리카락 보호이기 때문에 오일류의 기름성분이 들어 있는 것이 샴푸와 린스의 차이점입니다.

이번엔 린스와 트리트먼트 차이점을 알아봅시다. 트리트먼트의 주성분도 역시 물과 계면활성제입니다. 거기에 단백질과 기름성분이 들어가서 영양분을 준다는 것이 트리트먼트와 린스의 차이점입니다. 역시 트리트먼트로도 머리 감기가 가능합니다.

그렇다면 왜 따로 쓰느냐? 의사들이 웬만한 병에 대한 지식을 알고 있더라도 환자가 허리를 다치면 치과에 가지 않고 정형외과에 가는 것과 같은 이유입니다. 쉽게 말하면 전문성이라고 하겠습니다.

(머리 감는 순서는 샴푸, 트리트먼트, 린스 순서다 [샴푸, 린스, 트리트먼트 순서와 차이점 손상된 머리 감기] / ⓒ AV_Photographer)

그렇다면 머리 감는 순서는 어느 것이 맞을까요? 당연히 일반적으로 배운 그대로인 샴푸, 트리트먼트, 린스 순서로 하는 것이 맞습니다. 물론 그 이유를 모르고 그냥 그 순서를 지키는 사람도 많을 것입니다.

머리 감는 순서가 정해지는 이유는 샴푸와 린스와 트리트먼트에 추가로 들어가는 성분 때문입니다. 그러나 순서를 바꾼다고 해서 큰 문제가 발생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효과 없는 데에 시간을 보낸 것뿐입니다.

샴푸, 린스, 트리트먼트 차이점

누구나 다 아는 역할을 잠깐 정리하자면, 샴푸는 먼지와 분비물을 씻어내는 것이고 트리트먼트는 머리카락에 영양분을 발라주는 것이며 린스는 그 위에 코팅을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보면 샴푸, 트리트먼트, 린스 차이점이 기능별로 구분이 갑니다.

하지만 매일 영양분을 줄 것까지는 없습니다. 그래서 트리트먼트는 2~3일에 한번 정도 하면 되며 머리 상태가 좋다면 1주일에 한 번도 괜찮습니다. 영양분 흡수를 위해 10분~20분 정도 기다리는 면을 생각한다면 매일 트리트먼트를 하는 것이 어려운 것도 사실입니다.

(세 가지 모두 계면활성화제가 들어 있지만 사용방법은 다르다 [샴푸, 린스, 트리트먼트 순서와 차이점 손상된 머리 감기] / ⓒ darksouls1)

만약 머리 감는 시간을 줄이려고 린스나 트리트먼트로만 머리를 감는 것은 어떨까요? 결론적으로 머리를 깨끗하게 하는 데는 문제가 없습니다. 그런데 거품이 잘 나지 않으니 기분이 찜찜할 것입니다. 더불어 머리에 불순물이 많은 직업이라면 계면활성제의 양이 모자랄 수가 있습니다.

계면활성제의 역할은 먼지 등에 붙어서 물에 잘 씻겨 나가게 떨어트리는 것입니다. 비누로도 머리를 감을 수 있는 것도 이 계면활성제 때문입니다. 즉 샴푸, 린스, 트리트먼트 차이점은 추가성분이며 공통점은 계면활성제입니다. 

[저작권법 표시] 이 글의 원본: 키스세븐(www.kiss7.kr)

샴푸, 트리트먼트, 린스의 순서로 머리를 감으면... 많은 양의 계면활성제로 머리카락을 씻은 후, 영양분을 주어서 머리카락 사이에 흡수되게 한 후, 중성 머리카락이 되도록 코팅을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런데 린스, 트리트먼트 순서로 머리를 감으면 코팅을 먼저 한 후에 영양분을 바르는 격이니 당연히 효과가 떨어질 것입니다.

정리하자면... 샴푸와 린스는 매일, 트리트먼트는 간격을 두고 하며, 트리트먼트는 십여 분의 시간을, 린스는 몇 분의 시간을 잠시 기다렸다가 물로 씻는 것이 좋다는 것입니다. 

키스세븐지식은 키스세븐과 그룹 사이트입니다.

아래로 더 내려 가 보세요!

혹시 읽을만한 것이 또 있을지도 모르잖아요? ^^

유용하다면 즐겨찾기도 해 주세요!
http://kiss7.tistory.com

Tag
, , , , , , , ,
공유하기 링크
필요하면 공유하세요 ^^
저작권법: 단,직접 복사 시에는 반드시 원문주소 표시 필수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