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키스세븐

의뢰인 결말 줄거리 - 하정우, 장혁 주연 법정 스릴러 본문

영화 사전

의뢰인 결말 줄거리 - 하정우, 장혁 주연 법정 스릴러

키스 키스세븐 2019. 4. 14. 02:29
공유하기 링크
필요하면 공유하세요 ^^
이 블로그를 북마크 하세요! 좋은 정보가 계속 이어집니다.

[의뢰인 결말 줄거리 - 하정우, 장혁 주연 법정 스릴러] 


스스로 한국 최초의 법정 스릴러라고 선언한 영화가 있습니다. 영화 의뢰인은 줄거리는 물증이 없는데 정황상 유죄를 내릴 수 있는가? 하는 질문을 하며, 의뢰인 결말은 그 반전으로 믿는다는 것은 정말 믿을 수 있는가? 하는 질문을 줍니다. 영화는 누가 범인일지 말해주는 듯 안 해주지만, 사실 이 영화의 핵심은 범인이 아니라 편견만으로 판단하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가 하는 질문입니다. 

이 영화는 2011년 작품이며 손영성 감독, 하정우, 장혁, 박희순 주연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 글은 영화 의뢰인 결말, 줄거리 스포일러가 입니다.) 






의뢰인 줄거리 - 물증 없는 심증 


사진인화 관련 직업을 가진 한철민(장혁)은 결혼기념일을 맞아 돌아오다가 길을 잃고 늦었습니다. 그런데 집에는 흥건한 피가 범벅이 되어 있고 아내가 없습니다... 영화 의뢰인 줄거리는 이렇게 시작됩니다. 사건 현장에는 지문도, 외부의 침입 흔적도, CCTV도 확인이 안 되는 상황... 

이때 직업 상의 이유로 지문이 닳아 없어진 한철민이 오히려 의심을 받습니다. 그가 유력한 용의자가 되어버린 이유는 물증이 없어도 정황상의 피의자라는 것 때문입니다. 


사진: 한국 최초의 법정스릴러라고 손영성 감독이 말한 영화포스터(한국 최초의 법정스릴러라고 손영성 감독이 말한 영화포스터 [의뢰인 결말 줄거리 하정우 장혁 법정스릴러] / ⓒ 손영성)


한철민(장혁)의 재판은 법정 중개인 장호원(성동일)에 의해 변호사 강성희(하정우)에게 넘어옵니다. (성동일은 의뢰인 결말에서 반전의 정보를 제공하게 됩니다.) 그는 연예인 사건 전문으로 나름 잘 나가는 변호사입니다. 

처음에는 이런 걸 왜 맡아야 하냐는 의문이 들었지만, 잘하면 사건을 뒤집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받아들입니다. 여기에는 과거에 경쟁 관계였던 검사 안민호(박희순)와의 관계도 있습니다. 사무장(김성령)도 사건 조사에 뛰어드는데, 시체도 없이 살인죄를 뒤집어쓰게 되는 이상한 재판은 계속됩니다.




그런데 의뢰자 줄거리에는 수상한 점들이 나타납니다. 1년 전 서북 부녀자 살인사건에서도 장혁이 용의자로 조사를 받았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당시에도 증거 불충분으로 그를 잡아넣을 수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이 영화에서의 핵심은 그때의 불만으로 인해 이번에는 형사들이 그를 괘씸죄로 집어넣으려고 작정을 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정황상 범인"이라는 설정이 만들어집니다. 

더구나 한철민(장혁)은 아내가 다른 남자와 통화하는 것을 들었다는 진술까지 하는 바람에 점점 불리하게 돌아갑니다. 애초에 결혼을 반대했던 장모도 장혁을 범인으로 몰고 갑니다. 


사진: 퇴근 후 집에 돌아온 장혁은 피범범이 된 침실을 본다(퇴근 후 집에 돌아온 장혁은 피범범이 된 침실을 본다 [법정스릴러 의뢰인 줄거리 결말 장혁 하정우] / ⓒ 김조광수, 신창길)


안민호(박휘순) 측의 증인들이 계속 한철민을 불리하게 만듭니다. 그중 전 형사인 증인은 서북 부녀자 살인 사건에서 장혁이 풀려나자 끝까지 잡으려고 도청장치까지 했던 사실이 밝혀집니다. 그 전직 형사가 그 핑계로 아내에게 유인 전화를 한 것을 장혁이 오해했던 것입니다. 

영화 의뢰인은 결말로 접어들면서 강성희(하정우)도 반격을 할 증인을 찾아냅니다. 지방에서 올라오다가 길을 잃고 가드레일을 박은 장혁은 잠시 의식을 잃었었습니다. 그때 장혁의 차에 치었다는 아들의 아버지가 나타난 것입니다. 이것은 범행시간에 현장에 갈 수 없었다는 알리바이가 됩니다. 




의뢰인 결말 - 선입견의 선입견 


영화 의뢰인 줄거리는 치열한 법정 공방 끝내 최후변론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한철민(장혁)은 순진한 말투로 아직 아내가 안 죽었을 거라고 하면서 눈물을 글썽입니다. 그 후 강성희(하정우)는 의외의 반론을 합니다. 하나, 둘... 셋! 하면 문으로 아내가 들어올 것이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법정의 모든 사람은 그 말대로 문을 쳐다봅니다. 

하지만 아내는 들어오지 않습니다. 이때 하정우가 말합니다. 시체가 없으니 아직 살아있을 수도 있다는 것을 모든 사람이 생각하지 않느냐는 것입니다. 이 의외의 변론 끝에 결국 장혁은 무죄가 선고됩니다.


사진: 정황상 피고인이 되어 법정에 선 장혁과 변호사 하정우(정황상 피고인이 되어 법정에 선 장혁과 변호사 하정우 [의뢰인 결말 줄거리 하정우 장혁 법정스릴러] / ⓒ 청년필름)


그런데 영화 의뢰인 결말은 반전이 일어납니다. 브로커 장호원(성동일)이 전화를 해서는 장혁이 치었다는 아이 이야기는 거짓이라고 알려 줍니다. 알고 보니, 정신을 잃은 동안 아이가 차를 박았고, 수리비를 내라고 할까 봐 오히려 차에 치었다고 아버지가 거짓말을 한 것이었습니다. 

더구나 지름길이 있어서 장혁의 알리바이가 확실하지도 않게 됩니다. 아내와 찍은 사진에서 장혁이 지름길을 알고 있다는 것도 드러나니 하정우 입장에서는 의뢰인이 자신을 속였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습니다. 




선고는 이미 끝났지만 의뢰인 줄거리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검사 안민호(박휘순)는 하정우에게 말합니다. 마지막 변론은 기막혔지만, 모두들 피해자가 들어올 것을 궁금해하며 문을 쳐다볼 때 정작 한철민(장혁)은 보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아내가 아직 살아있을 거라더니 정작 자신을 보지 않았다는 것을 무엇일까... 

결국 하정우는 한철민(장혁)을 찾아가서 묻습니다. 그리고 장혁의 반전 고백이 이어집니다. 자신이 죽였다고, 서북 부녀자도 자신의 짓이라고...  

[저작권법 표시] 이 글의 원본: 키스세븐(www.kiss7.kr)


사진: 마지막에 투신 자살을 하는 장혁을 잡는 하정우(마지막에 투신 자살을 하는 장혁을 잡는 하정우 [법정스릴러 의뢰인 줄거리 결말 장혁 하정우] / ⓒ 쇼박스 미디어플렉스)


장혁은 CCTV를 피하기 위해 아내의 시체를 베란다로 던진 후 야산에 묻었다고 말하며 담배를 입에 뭅니다. 그리고 갑자기 투신자살을 시도합니다. 급하게 잡는 하정우... 자살에 실패한 장혁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긴급체포가 되면서 영화 의뢰인 결말은 엔딩을 보여줍니다. 

그러나 영화 중간에 아내가 냉장고에서 물을 꺼내 마시는 장면은 많은 논란을 줍니다. 이것은 과거 회상 장면인지 장혁과 짜고 소동을 벌인 것인지의 논란입니다. 마지막 장면도 장혁의 자포자기 인정일 뿐인지의 논란도 있습니다. 



키스세븐지식은 키스세븐과 그룹 사이트입니다.

아래로 더 내려 가 보세요!

혹시 읽을만한 것이 또 있을지도 모르잖아요? ^^

이 블로그를 북마크 하세요! 좋은 정보가 계속 이어집니다.
http://kiss7.tistory.com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