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키스세븐

안동역 연리지 사랑 - 안동역 명소와 안동역에서 가사 본문

유용한 지식 칼럼/지역&여가

안동역 연리지 사랑 - 안동역 명소와 안동역에서 가사

키스 키스세븐 2018.05.02 10:17

공유하기 링크
필요하면 공유하세요 ^^
저작권법: 단,직접 복사 시에는 반드시 원문주소 표시 필수

[안동역 연리지 사랑 - 안동역 명소와 안동역에서 가사]


신비한 자연현상이 애틋함을 간직하는 이야기가 종종 있습니다. 안동역 명소로 꼽히는 벚나무 이야기는 안동역 연리지 사랑이라고 하여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는 것입니다. 근래에는 안동역에서라는 가사의 노래가 다시 인기를 끌며 관심을 받았습니다. 




안동역 연리지 사랑이야기


경상북도 안동의 안동역 명소는 연리지 사랑으로 알려진 벚나무와 신라시대에 지어진 것으로 알려진 오층 전탑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안동역 연리지 벚나무는 필연처럼 이어지는 사랑이야기를 가진 명소입니다. 더구나 2014년에는 트로트 <안동역에서>의 가사와 흡사하여 다시 관심을 받았습니다. 한편의 기다림과 영화 같은 만남은 현대판 전설이 되었습니다. 


사진: 경상북도 안동시의 안동역 모습.(사진: 경상북도 안동시의 안동역 모습. [안동역 명소, 연리지 벚나무와 노래] / ⓒ 여행영화영우)


안동역 연리지 사랑의 벚나무 사연은 광복을 맞을 때부터 시작됩니다. 일제로부터 광복을 맞기 전 어느 겨울날, 기차에서 내리던 한 처녀가 갑자기 쓰러지는 일이 생겼습니다. 건강이 좋지 않아서 요양을 하기 위해 고향에 돌아 왔다가 정신을 잃고 쓰러진 것입니다. 이때 안동역에서 근무하던 역무원이 역무실에 업고 와서 정성스럽게 간호해 주었고 집에 데려다 주기까지 했습니다. 

사진: 연리지 사랑이야기를 간직한 안동역 벚나무.(사진: 연리지 사랑이야기를 간직한 안동역 벚나무. [안동역 명소, 연리지 벚나무와 노래] / ⓒ kyongbuk.co.kr)


이렇게 시작된 안동역 연리지 사랑은 처녀가 다시 찾아오면서 로맨틱해졌습니다. 역무원과 처녀는 안동역에서 거닐며 대화를 나누었고 추억을 만들어갔습니다. 이 둘은 사랑을 약속하며 안동역에 벚나무도 한 그루씩 심었습니다. 앞으로 영원히 함께 살아갈 벚나무처럼 변치말자는 뜻이었지만, 역무원이 쫓기게 되면서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역무원은 은밀히 '조선독립단'에서 독립운동을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사진: 두 그루의 벚나무가 마치 한 그루인 것처럼 붙어서 자랐다고 한다.(사진: 두 그루의 벚나무가 마치 한 그루인 것처럼 붙어서 자랐다고 한다. [안동역 명소, 연리지 벚나무와 노래] / ⓒ EarthTrip)


안동경찰서 습격 계획이 들통 나고 만주로 몸을 피한 역무원, 그리고 그를 기다리며 안전을 기도하던 처녀는 그 후에도 다시 만날 수가 없었습니다. 광복을 맞은 후 한국으로 돌아온 역무원은 만주독립군이 북한군 창건에 편입되면서 남한으로 내려올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6.25전쟁이 터졌습니다. 이번에는 처녀가 피난을 가야했습니다. 두 그루의 안동역 벚나무가 총각과 처녀를 대신하여 안동역에서 자리를 지킬 뿐이었습니다. 

사진: 애타게 기다리다가 기적처럼 다시 만난 연인의 사연이 담긴 이야기이다.(사진: 애타게 기다리다가 기적처럼 다시 만난 연인의 사연이 담긴 이야기이다. [안동역 명소, 연리지 벚나무와 노래] / ⓒ Henry Washington)


전쟁이 끝난 후, 처녀는 안동역 벚나무를 다시 찾았습니다. 그런데, 그 자리에는 기적처럼 역무원이 서 있었습니다. 두 사람은 너무 벅차서 말조차 하지 못한 채 뜨거운 눈물만 흘릴 뿐이었습니다. 6.25전쟁에서 북한군으로 내려왔다가 벚나무를 본 역무원은 그녀를 다시 만나고 싶은 마음에 국군에 항복했던 것입니다. 생사를 걸고 쫓기는 남자를 위해 기도하던 처녀, 무작정 돌아와서 다시 만나길 기다렸던 총각... 그들의 사랑은 안동역 연리지 사랑이라는 사연으로 남았습니다. 



안동역 명소, 연리지 벚나무와 노래

'연리지'의 뜻은 "다른 나무였지만 가지가 붙어서 한 그루처럼 된 나무"를 말합니다. 그래서 "화목한 남녀 사이"를 비유하는 말로도 사용됩니다. 안동역 연리지 나무는 자라면서 줄기부터 하나가 되어 마치 한 그루처럼 보이는 벚나무입니다. 흔한 일이 아니기 때문에 연리지 나무를 보게 되면 사람들은 생각합니다. 그 나무를 보며 사랑을 약속한 남녀가 있다면 오래도록 행복하게 살라고 말입니다. 

사진: 안동역 벚나무의 아래를 보면 처음엔 두 그루의 나무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사진: 안동역 벚나무의 아래를 보면 처음엔 두 그루의 나무였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안동역 연리지 사랑이야기] / ⓒ andongtv.com)


가요 안동역에서의 가사는 다시 만나기를 약속했던 사람을 기다리는, 애타는 마음을 그리고 있습니다. 뒤늦게 다시 인기를 얻으면서 노래비까지 세워지고, 연리지 벚나무와 함께 안동역 명소가 되었습니다. 아래는 가요 안동역에서의 가사입니다.

바람에 날려버린 허무한 맹세였나

첫눈이 내리는 날 안동역 앞에서

만나자고 약속한 사람

새벽부터 오는 눈이

무릎까지 덮는데

안 오는 건지 못 오는 건지

오지 않는 사람아

안타까운 내 마음만 녹고 녹는다

기적 소리 끊어진 밤에

어차피 지워야 할 사랑은

꿈이었나

첫눈이 내리는 날 안동역 앞에서

만나자고 약속한 사람

새벽부터 오는 눈이

무릎까지 덮는데

안 오는 건지 못 오는 건지 대답

없는 사람아

기다리는 내 마음만 녹고 녹는다

밤이 깊은 안동역에서

사진: 연리지 나무는 안동역 명소로 사랑하는 연인들의 관광지가 되었었다.(사진: 연리지 나무는 안동역 명소로 사랑하는 연인들의 관광지가 되었었다. [안동역 연리지 사랑이야기] / ⓒ andongtv.com)


그때 그 남녀가 안동역 연리지 사랑을 잘 이어가고 있는지 뒷소식이 없지만, 안동역 명소를 찾은 많은 연인들은 그 곳에서 사랑을 맹세하고 추억을 쌓곤 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안동역에서 연리지 벚나무를 찾아볼 수가 없습니다. 2016년, 오층 전탑의 보수공사를 한다던 담당관청이 60년이나 된 나무를 잘라내고 밑둥만 남긴 것입니다. 나무가 고사될 때까지 방치하다가 쓰러질 위험이 있다며 잘랐다고 합니다. 

[저작권법 표시] 이 글의 원본: 키스세븐(www.kiss7.kr)

사진: 하지만 관리 소홀로 지금은 잘려져서 밑둥만 남아있다.(사진: 하지만 관리 소홀로 지금은 잘려져서 밑둥만 남아있다. [안동역 연리지 사랑이야기] / ⓒ kbmaeil.com)


안동역 연리지 사랑을 듣고 방문했던 관광객들은 실망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덩그러니 남은 밑둥치와 안내판이 아쉬움을 줄 뿐이었습니다. 서로를 잊지 못하는 기다림이 이어준 사랑이야기가 전해지는 만큼, 안동역 벚나무도 오래오래 잘 관리되었으면 좋았을 텐데 말입니다. 지금 그 자리에는 밑둥만 남았을지라도 한 몸처럼 붙어 있는 연리지 나무의 흔적이 방치되고 있다고 합니다. 



아래로 더 내려 가 보세요!

혹시 읽을만한 것이 또 있을지도 모르잖아요? ^^

Tag
, , , , , , , , , , , , , , , , , , , , ,
공유하기 링크
필요하면 공유하세요 ^^
저작권법: 단,직접 복사 시에는 반드시 원문주소 표시 필수
0 Comments
댓글쓰기 폼